[미드] HBO ‘체르노빌’ 명작 드라마 느낌입니다니다.

>

‘왕좌의 게임니다’ 종영 다음 HBO ‘왓치맨’은 언제 방영하본인 들어갔다가 우연히 보기 시작했는데 1-3편까지 내리보느라 밤샜네요. 정스토리­ 몰입도가 몹시매우난 드라마임니다. ​드라마의 얘기은 이미 모두가 아는 그 사태에 관한 얘기임니다.총 5개의 에피소드로 제작 되었고 5월 6일에 1회차 방영해서 현재 3화까지 본인왔네요.어메리카 드라마 사이트 IMDB 9.5/10 으로 높은 평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이때까지 알려진 것들은 대부분 다큐인데 이 작품은 문재 그때 인물들의 모습을 현장감 있게 담아내고 있더군요.

>

이 사태를 위험을 곧바로 직시하고 빠르게 진화하기 위해 방법을 찾는 과학자로 과인오는 레가소프. ​

>

체르노빌이 폭파되고 사건 현장과는 거리가 먼 모스크바에서 소련의 수뇌부들이 이를 가벼운 사건 정도로 견해하고 회의를 아무일 없듯이 끝내려하자 레가소프 박사가 이건 작은 사건가 아니라 빨리 모든 인력을 동원해야한다고 당시 당 서기장인 고르바초프에게 피력하죠. 이에 고르바초프가 소련 에형씨지부의 대표인 보리스에게 사건 수습을 박사와 함께 하라고 명령을 내립니다. (이미 폭발사건 후 7때때로 이상이 흐른 시점) 이때까지만 해도 보리스는 체르노빌의 관리자들의 거짓 보고를 믿고 박사에게 왜 오버해서 자기 캐리어에 흠집을 내냐며 짜증을 내는 정세. (원전 관리자들의 방사능 측정기는 3.6이어서 이를 강조하는데 이건 그 측정기의 최대 수치가 3.6이어서 그 이상 올라가지 않았을 뿐. 당시 방사능 수치는 15000을 넘어가는 정세이었죠. 원전 관리자들이 X-Ray 기기 수준이라고 보고함)

>

숲의 본인무들이 죽어가는게 보이시본인요? 사고 후 하루도 안된 귀추입니다. 첫 폭발 현장에 불을 진화하러 들어갔던 소방관 중에 한명은 원전이 터져서 그 안에 있던 흑연파편을 뭐지? 하면서 한번 손으로 집었다가 던졌는데 바로 손이 녹아내리는 피폭을 당하죠.​

>

헬기로 현장에 도착. 상공에서 원전뚜껑이 날라가서 원전의 코어가 불타 반응물질이 사방에 날리고 모습에 박사는 아주나쁘지않아게 놀라죠. 인류역사상 유래없던 사상초유의 사태였으니 얘기이죠. 보리스는 단순하게 진화용 붕소를 헬기로 날려서 투입시키지만 방사능 때문에 무전도 안되고 전기반응도 잘 안일어나쁘지않아니 근처에 갔던 헬기는 표준 엔진이 꺼지고 추락하고 맙니다. 당시에 이 체르노빌 현장을 찍었다고 하는데 방사능 수치가 높아서 사진이 다 날라갔다고 하더군요. 그나쁘지않아마 건진 것들은 항공 사진들 밖에 없다고합니다. 아주난 방사능이 유출된거죠.아직도 기억나쁘지않아는 장면은 이 둘이 첫 현장에 헬기로 도착해서 보리스가 저 연기 날라가서 원전코어를 직접 보자고 조종사에게 지시합니다. (방사능의 위 험을 다들 모르는 상태) 이에 박사가 조종사에게 제발 그러지 얘기라고하죠. 죽는다고… 하지만 보리스는 빨리 이 사태를 군인정신(곤조&근성)으로 밀어붙이면 다 된다는 소견이어서 조종사에게 위로 안가면 자기가 즉시 여기­서 총알을 먹여주겠다고 협박합니다. 이에 박사가 다시 조종사에게 매달리죠. 그 총알을 맞는게 나쁘지않아았다고 할정도로 고통을 맛볼테니 제발 그 위로 날라가지 얘기아달라고 ;;; 조종사가 그 얘기에 놀라서 헬기를 돌리는 장면이 아직도 기억 남슴니다. 그만큼 소련 수뇌부들은 이 원전 폭발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던 것이죠. 이리하여 체르노빌 발전소 직원들은 고런 상황에서도 이 사고는 큰 문제가 아니라고 우기죠. (정얘기 답답한 장면)

>

>

소방관 아내의 시점으로 나오는 장면들은 체르노빌 주민들이 어떻게 피폭되어 가는지 보여주더군요. 보면서 그저 안타깝다는 소견만 들었음니다. 첫 폭발이 일어난 후 거주지에서 발전소의 불은 그저 작은 불꽃쇼 같은 구경거리인줄 알고 보통 거주지에서 밖에 나와 그 광경을 몇시각이고 보죠. (원전 현장의 작업자들이 문제을 은폐하느라 즉석 대피 명령을 내리지 않아서… 그때 발전소와 거주지와의 거리는 3km 정도 였다고합니다)다른 도시에 있던 핵 물리학자 ‘울라나 코뮤크’는 나쁘지않아의 연구실에 있던 방사능 감지기가 알람을 울리자 처sound엔 아메­리카의 공격인가로 의심하고(냉전시대) 연구실 창문에서 샘플을 채집해서 조사해보니 발전소용 핵물질이라는 것을 알아내고 근처 핵발전소에 전화를 합니다. 하지만 근처 핵발전소는 문제가 없다고 짜증을 내죠. 그러면 뒤으로 가까운 곳은 체르노빌 핵발전소인데 나쁘지않아이 있던 도시와의 거리가 멀기 때문에 그곳의 핵물질이 이곳 까지 날라왔다고 대가족하면 반듯이 아주난 의문가 났다고 소견하고 이를 진화시키기 위해 레가소프와 협력하여 사태 진화에 힘을 씁니다.무능한 수뇌부들도 있었지만 요런 사람들의 노력이 있어서 우리가 현재까지 더 큰 입지 않고 있는게 아닌가 소견이 들었음니다.​원전 코어가 뜨거워서 영토으로 가라 앉고 있는 정세. 이를 막기 위해 원전 밑으로 영토굴을 파서 콘크리트를 흘려넣어야 하는데 영토굴을 파야하니 탄광에서 일하던 인부들을 소집합니다. 인부들이 처sound에는 거부하지만 탄광 뒤당 대표가 자기가 들은건 그저 가면 피폭당하지만 진화작업을 하지 않으면 2차 폭발이 일어나 더 큰 반경으로 피해가 발발할것이다고 사실을 얘기해주니 다들 알았다고 하면서 뒤뒤하게 받아들이고 체르노빌 현장에 가서 그 위 험.한 일을 하는 탄광작업자들의 모습에 뭉클해지더군요.이 때 이분들이 원전 밑으로 콘크리트 작업을 하지 않았다면 체르노빌의 다른 원전들도 연쇄로 터저서 근처 스웨덴은 물론 서유럽 모든 국가들에게 그 폭발의 여파가 갔을 거라고 합니다. 이미 소련만의 문제가 아니었던거죠. 범인류적인 스케일이 되었던 사태였던 것입니다.

>

연출자가 워킹데드의 ‘조한 행크’라서 그런지 때때로이 지날 수록 피폭당해서 변해가는 피해자들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정스토리 끔찍하게 잘 표현했슴니다.

이번 여름 강력 추천하는 드라마!